2014년 12월 24일 수요일

아이보다 내가 더 신났어

요즘 딸아이가 커가며 이것저것 미술놀이를 같이 하는데, 내가 더 신나는 듯 하다.

어렸을 때부터 이것저것 만드는 것을 좋아하던 터-그렇다고 실력이 있는 것은 아니고-라 즐겁게 할 수 있었다.

사진은... 귀찮으니 가볍게 패스.


  • 플레이 도우
밀가루와 소금으로 만들어진 찰흙인데, 잘 달라붙거나, 잘 섞이지 않는다. 게다가 화려하고 다양한 모양틀이 있어 케이크나 사탕, 쿠키를 잘 만들어낼 수 있다. 옷에 뭍어도 말려서 비비면 털어지거나 빨면 잘 지워지는 편이다.

다만, 다양한 모양틀이 생각보다 좋은 모양을 만들어내지 않으며, 영구보존 방법이 없다. 오븐에 구우면 변형된다.

  • 실리콘 클레이
실리콘으로 만든 고무찰흙이랄까. 매우 뻑뻑해서 만드는데 꽤 큰 힘을 필요로 하며, 플레이 도우에 비해 다소 비싼 느낌이다. 질감은 플레이 도우와 달리 반질반질한 고무 느낌이다. 옷에 뭍으면 포기해야...

그러나 만들고 나면, 표면 광택이나 질감 덕에 매우 예쁘게 나온다. ㅋㅋ

  • 솝 클레이
비누찰흙? 뻑뻑하고 조금 잘 부스러지는 것인데, 굳히면 비누로 쓸 수 있다. 어두운 색을 쓰면 쓸 때마다 지저분해진다.

  • 글래스 데코
만들면 실리콘 느낌나고, 반투명하며, 선명한 빛깔이 나는 물감이다. 검은색 물감으로 비닐종이 위에 외곽선을 먼저 그리고 한 시간 정도 말린 뒤, 공간을 다른 색 물감으로 채우고 하루 정도 말린다. 검은색 물감으로 그리는 것 말고도 투명 플라스틱에 미리 틀이 짜여진 것도 있다. 처음 그릴 때는 예쁘지 않은데, 말려놓고 보면 의외로 예쁘게 변한다. 두가지 색깔 물감을 대충 섞어도 말리고 나면 나름 있어보이게 적당하게 섞인다.

  • 펄러비즈
플라스틱 빨대를 짧게 잘라놓은 듯한 비즈를 틀에 끼운 뒤, 종이호일을 덧대고 다리미로 살짝 가열하여 서로 엉겨붙게 하는 것인데, 아직 해보진 않았다. 요즘 슬슬 삘이 오는데, 다리미가 위험해서 말을 꺼내보진 못하고 있다. 만든 것은 고리를 만들어 가방이나 휴대전화에 적당히 달고 다니는 듯 하다.


써놓고 보니 꽤 많이 했구나... 그외에도 도장, 색종이 뭐 그런 시시콜콜한 것도 많이 했는데, 십 수 년째 그러한 취미생활과 담을 쌓았다가 다시 해보려고 하니 즐겁다. ㅎㅎㅎ

2014년 12월 7일 일요일

연쇄할인마, 다 살껄...

수원 토이저러스점에 할인코너... 그곳에 연쇄할인을 받은 불쌍한 녀석이 있더랬다. 불쌍해서 내꺼랑 동생꺼 하나씩 샀는데, 사서 조립해보니 꽤 괜찮네... 아... 하나 남은 녀석도 그냥 사올껄...



  • 5293 / Celtic Warrior with Campfire

ㅠㅠ... 연쇄할인 흔적...


보통 플모는 표지가 제일 아름다운데... 이래서 안 팔린거니?

그러나 조립해보니,
괜찮다!


켈트족 지팡이랄까...

활활 모닥불





아... 진짜... 나머지 하나 남은 것도 그냥 사올껄... 아... 아... 아...

두번째 놀이터

공룡 미끄럼틀과 그네, 철봉이 있는 놀이터가 있는데, 이번에 마을 놀이터와 비슷한 모델이 나와서 덥썩!! 하앍!!!!!

  • 5612 / Playground



표지부터 예쁘다!

아이도 많고!

미끄럼틀!!

기믹...이랄까... 작은 그네?

어이쿠 뭔가 많다.

스티커가 미리 붙어 나온 쥬스. 이런 경우는 처음이야~

그리고 흔한 완성.

지구마을, 뺑뺑이 등의 이름으로 쓰였지만, <회전무대>라는 명칭이 있고, 영어로 회전목마와 동일한 merry-go-round 등으로 불리는 것 같으나... 아무튼 저런 놀이기구도 있다. 다만 매우 뻑뻑해서 잘 돌아가지 않아서 안에 구멍하나 뚫고 진주핀을 글루건으로 고정시키니 엄청 잘 돌아간다.


처음 보는 연

께헤헷!! 내려간다!


엄마: 오늘은 여기서 장사할까?
아이: 엄마, 꼭 그래야해?


아름다운 전경~

크고 아름다운 놀이공원 #3

크고 아름다운 놀이공원 #1
크고 아름다운 놀이공원 #2

몰랐는데 더 있었네.

뭐랄까... 놀이공원의 꽃이 빠지면 섭섭하지!


  • 5554 / Spinning Spaceship Ride
  • 5555 / Candy Booth
  • 5546 / Balloon Seller


돌아라~ 돌아라~


딱 봐도 스티커 압박이 느껴진다.


누르면 빛이 나고


손으로 돌리기 귀찮으면 추가 제품 사시라~


곤돌라 세 개가 공전과 자전을 한다.


풍성한 부품....은 개뿔! 저 스티커 어쩔꺼야!


어후... 저기 별 정도는 칠해주지...


입에 거친 단어를 걸며 스티커 붙이기 완성...은 개뿔...


곤돌라에도 붙여야한다.

파란 곤돌라도

분홍 곤돌라도

초록 곤돌라도

자, 이제 타볼까?

꺄하핫!

끼얏호!

오빠 달려!

 
오예~
 
여담이지만 이거 분해가 쉽지 않다. 망가트리기 딱 좋다. 조심하자.

드디어 놀이공원의 꽃!
먹거리 가판대!

딱 봐도 스티커 지옥!

어후... 저 퀄리티 봐!

자자 심호흡하고...

헐... 오밀조밀한 이 스티커 지옥!!!!!

그러나 블로그에선 스크롤 몇 번만에 완성!!

어후 피규어와 저 많은 아이템들!

오른쪽에 슬러시 기계도 있다!

차고 넘치는 아이템!!

아이스박스와 쓰레기통

  
아이스크림은 스티커 지옥~ 

놀이공원에서 흔히 보는 쓰레기통까지...


어후~ 사랑스러워!

스티커 지옥따위는 잊혀지는 비쥬얼

그러나 또 하라면 못하겠어...





하나에 만 원 넘는 헬륨 풍선을 파는 삐에로...


풍선이 참 다양하다!!

옆면에 뭔가 있네...

윗면에는 놀이공원 테마마크인 스마일~


다행히 스티커는 없다.

풍선 조립을 끝마치고 찰칵!

그리고 완성~!!!!





이번에 산 놀이공원 시리즈는 장장 이틀 동안 허리 펴지 않고 열심히 조립하고 찍어서 여기까지...

시간과 공간을 허락해주신 주인님과 쪼꼬에게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