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26일 일요일

펨셀 두 번째 이야기

이전 글에 이어서... 아이큐박스 펨셀에서 구한 두 녀석이다. 둘다 구하기 힘든 녀석인데, 가끔씩 이런 득템을 할 때가 있지.


  • 4834 / Ranger with Quad Bike and Trailer
  • 5893 / Pony Farm with Carrying case

이 녀석은 제 개인정보를 팔고 받은 조그마한 열쇠고리.
귀엽고 나름 튼튼하지만, 사자성 군인은 동생이 모으므로 동생에게 넘겼다.
무.료.로.


번듯한 뒷태.


쪼꼬가 옆에서 자꾸 건들여서 후다닥 찍은 박스샷.

어차피 되팔기용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상자는 재활용수거함으로 바로 사라진다.


구하기 힘들고, 나름 퀄리티도 있어 보이는 녀석. 지금은 단종한 듯 하다. 동생 것까지 2개 사서 바로 넘겼다.


요즘 밀고 있는 공룡시리즈가 아닌, 사바나 정글 같은 시리즈이다.


자동차는 풀백(뒤로 잡아당겼다 놓으면 앞으로 가는 기능)따윈 없다. 근데 난 차라리 그게 낫다.


이건 왜 찍었을까...


그리고 구성품...


조립사진은 과감히 생략...할 수밖에 없었다. 쪼꼬가 찍게 놔두지 않았다. 물론 주인님의 눈빛도...



어후 저 해골, 정말 일품이다. ㅋㅋㅋㅋ




이것 역시 단종한 것 같은 녀석이다. 매장에서 단 하나 밖에 없어서 동생꺼는 얄짤 없었다. ㅋㅋㅋ



가방에 붙이는 스티커가 있다. 녹색가방인데 쪼꼬가 이미 가지고 있다며 별 흥미를 가지지 않았다.



울타리 안 아랫쪽에 초코아이스크림으로 썼던 부품을 여기서는 말똥으로 쓴다...

정체성 혼란이 오고 있다...

어쩌지...


어후 귀여운 녀석들!


쓱쓱 싹싹

말이 요즘 제품과는 확연히 다르다.
플모에서 말모양 편차는 꽤 크다.





쥐똥만한 두더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