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8일 토요일

플레이모빌 아트 전

전부터 아주매우많이 가고 싶었던, 플레이모빌 아트전! 성남 아트센터에서 한다는데!

갈 수가 없었다... |||orz

이유 없는 무덤이 어디 있겠냐만, 뭐... 바쁘기도 하고, 혼자 가기 뭐하기도 하고...

그러던 가운데, 주인님께서 안쓰러웠는지, 한 두 번 약올리더니만, 데려가 주셨다. 헤헷~

 어이쿠... 연일 폭염주의보로 징징 울리는 휴대폰을 꾹꾹 눌러 담고 황급히 갤러리로 들어갔다.

 그래도 입간판 한 번 찍어주고...

 출구 쪽에 서 있던 요정이다.

 맞은 편은 해적. 뭐, 하도 많이 봤던 녀석들이라 이제는 식구 같다. 이 요정과 해적을 거쳐 가면, 플모 관련 서적이나 굿즈를 살 수 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얼른 한정판 <우유를 따르는 여인> 패러디 작을 사서 나오는 동안, 주인님은 티케팅을 하고 있었다. 성인 1.2만원, 아이 8천원인데, 2천원씩 할인 받았다.

 벽면을 가득 메운 플모플모~ 사실 이것도 작가가 그려낸 작품이지만, 5살 쪼꼬 덕에 제대로 볼 틈이 없었다;;

 빼꼼히 내민 플모 벽면!!

 귀하....진 않지만 입장권!! 주인님에게 쉬는 시간을 드리기 위해 나와 쪼꼬만 들어가기로 했다.

 처음부터 보스몹... 우유 따르는 여인이다.

 그리고 그동안 나왔던 한정판... 다시 살 수 없으니 한정판이겠지... 하지만 밀림에는 못구하는게 없을꺼야.

 유리 깨부수고 다 들고 오고 싶다.

 플모 역사 나불나불. 이제는 외울 지경이다. 쪼꼬 컨디션 덕에 사진도 제대로 못 찍었으니... 아참! 사진은 공식적으로 찍을 수 있다. 직원이 입장과 동시에 사진 찍을 수 있다고 안내 해줬다.

 쪼꼬: 흠... 네가 날 지키겠다고? 그래?

 어떤 작품을 패러디한 것인데, 아직도 잘은 모르겠다. 이런 쪽에 관심을 놓은 지 너무 오래 되었다는 생각에 다소 내 인생에 아쉬움이 느껴진다.




 뭉크! 뭉크!



 얘는 왜 눈썹이 있는거니! ㅋㅋㅋㅋㅋㅋ

 플모 공장 세우는 모습...일까.

 혁명! 그래! 혁명이다! 빨갱이다! ...응?




 잘봐... 뭐가 다른지...

 그냥 해적이 아니야...

 하나하나 깊이 있게 보고 싶었지만, 쪼꼬 덕에... 그래도 여기서 쪼꼬가 기분이 좋아졌다.

 구슬 하나하나 플모 눈입이 새겨져 있다.














경찰관 두 손을 잡으면, 벽에 박힌 경찰차가 삐뽀삐뽀 하면서 영상이 나타난다.

이후에도 약간의 볼 꺼리가 있었지만, 다소 빈약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갤러리 마지막은 아이들을 위한 공간인지, 시리즈 별로 직접 가지고 놀 수 있도록 되어 있고, 당연하지만... 모두 섞여 있었다.

색칠해서 버튼뱃지를 만드는 체험, 에코백을 만들 수 있는 체험, 나만의 플모를 만드는 체험 등이 있지만, 모두 추가요금을 내야하는게 살짝 아쉬웠다. 물론 돈 내고서라도 하고 싶었지만, 입장할 때 그런 말이 없어서 현금을 하나도 준비하지 못 했다. 쩝...